본문 바로가기

꽃축제

(2)
지금 당장 달려가야 할 가을 여행지 추천: 거창 감악산 풍력발전단지 "야외 마스크 전면 해제"로 여행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그래도 가장 맘 편하게 떠날 수 있는 곳은 야외 여행지!!! 요즘 같은 날씨에, 요즘 같은 하늘이라면 절대 후회하지 않을 여행지가 감악산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인지 요즘 SNS에서는 감악산 꽃 축제가 가장 핫한 여행지인 듯하다. 감악산 꽃&별 여행 축제 일시: 9월 23일(금) - 10월 3일(월) / 11일간 장소: 감악산 풍력발전단지 작년(2021년)이 첫 번째 축제였던 만큼 아직은 따끈따끈한 지역 축제다. 정상까지 차로 이동할 수 있으며 주차장 완비되어 있음 ※ 캠핑, 야영, 차박, 취사 금지!!!!! 해발 952m, 거창 감악산 정상에 드넓은 꽃밭이 펼쳐져 있다. 한창 축제기간이라 정상까지 차 밀림이 약간 있었지만 이 풍경에 기다림은 ..
떨어지는 꽃잎마저도 찬란히 빛나는 광양 매화마을 견주기를 몇 년... 드디어 광양을 찾았다. 사실 광양이 아닌 섬진강을 만나고 싶었다. 섬진강은 내게 한번도 보지 못한 미지의 세계처럼 여겨졌다. 스치듯 지나간 소설 한 페이지가 이리도 짙게 남을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생각보다 깊이 박혀있었다. 오래된 기억이라 분명하진 않았지만 를 읽으며 백의종군했던 이순신 장군의 마음을 섬진강 모래알만은 알고 있을 것만 같았다. 특별한 이유가 없이 지금도 를 떠올리면 섬진강이 내 마음에 사무친다. 내가 찾은 그날의 섬진강은 가득한 사람들로 인해 아련한 역사를 거슬러 갈 수는 없었지만 또 하나의 역사가 될 오늘을 즐길 수 있었으니 그것으로 만족한다. 조금 이르게 찾아온 꽃의 축제도 거의 막바지였다. 꽃놀이철에 가장 반갑지 않은 비가 몇 일전에도 왔다갔으니 이미 볼 것 다..

인스타그램 구독 facebook구독 트위터 구독 email보내기 브런치 구독

DNS server, DNS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