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모로코(Morocco) 모로코 천년 고도 페스의 필수 볼거리, 가죽 가공공장 테너리(Tannery) 셰프샤우엔(Chefchaouen)에서 페스(Fes)로 이동한 다음 날... 이른 아침부터 길을 찾아 나선 곳은 가죽 염색 공장인 테너리(Tannery)였다. 이른 아침의 메디나 골목은 한산하기 그지 없다. 마치 미로처럼, 복잡하기로 둘째라면 서러워할 것 같았는데 하룻밤 사이 이렇게 모습이 달라질 수 있을까. 내가 걷는 길이 어제의 그 길이 맞는지 나도 헷갈리는 중이다. 메디나를 살짝 빠져나오니 묘지도 나오고, 넓은 공터도 지난다... 더보기
  • 모로코(Morocco) 쉐프샤우엔 마을 산책 쉐프샤우엔은 푸른색 집들로 이루어진 마을 덕분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지만 마을 규모는 그리 크지 않다. 그래서 주요 관광지역을 둘러보기엔 (만)하루만으로도 충분하다.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둘러본다면 이 마을의 매력을 더욱 자세히 느낄 수 있겠지만 이동거리가 멀고, 시간이 한정적인 터라 하루로 이 도시와 인사를 나누려 한다. 여느 도시가 그렇듯 중앙광장(하맘광장)에는 기념품점을 비롯한 다양한 상점과 식당.. 더보기
  • 쿠바(Cuba) 언제나 음악이 흐르는 쿠바 트리니다드의 식당 트리니다드에서의 5일, 단 하루도 빠짐없이 잘 먹었다는 느낌이 드는 이유는 단지 음식 때문만은 아니었으리라. 돌이켜 생각해보면 밥을 먹든, 차를 마시든, 술을 한 잔 하든 어디서든 쿠바에선 음악이 함께였다. 그럼에도 하바나 보다 트리니다드가 더 기억에 남는 이유는 큰 도시였던 하바나에 비해 상대적으로 푸근함을 느꼈기 때문이다. 가격도 좋고, 음식도 괜찮았던 트리니다드의 레스토랑 몇 군데를 소개한다. 흔히 만.. 더보기
  • 쿠바(Cuba) 쿠바 트리니다드에서의 반나절 투어 'El Cubano' 트리니다드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을 꼽아보니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골목을 다녀보거나 얀꼰비치에서 해수욕을 하거나 아니면 인근에 있는 다른 볼거리를 찾아가는 것 정도를 들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하루 정도는 여행사에 들러 주변을 살펴보고, 투어를 하자고 맘먹었다. "El Cubano" "말을 타고 7km 정도 가서 '엘 쿠바노' 공원을 들러 폭포에서 수영도 할 수 있고, 매력적인 볼거리가 풍부하다." 대략 이런 설명을 듣고,.. 더보기

최신 여행기

  • 경상도(Gyeongsangdo) 지금 당장 달려가야 할 가을 여행지 추천: 거창 감악산 풍력발전단지 "야외 마스크 전면 해제"로 여행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그래도 가장 맘 편하게 떠날 수 있는 곳은 야외 여행지!!! 요즘 같은 날씨에, 요즘 같은 하늘이라면 절대 후회하지 않을 여행지가 감악산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인지 요즘 SNS에서는 감악산 꽃 축제가 가장 핫한 여행지인 듯하다. 감악산 꽃&별 여행 축제 일시: 9월 23일(금) - 10월 3일(월) / 11일간 장소: 감악산 풍력발전단지 작년(2021년)이 첫 번째 축제였.. 더보기
  • 부산(Pusan) 볼거리 가득한 부산 여행지 송도 케이블카(에어크루즈) & 전망대 부산 여행하면 떠오르는 해운대, 광안리에 비해 인지도가 떨어지지만 그래도 모르척 넘어가기엔 아쉬울 만큼 볼거리가 가득한 송도 해변 일대... 해안선이 예뻐서 생각했던 것보다 만족도가 높은 여행이었다. 내겐 '케이블카'라는 용어가 더 익숙한데 부산 에어크루즈 라는 명칭의 공식 브랜드로 오픈했다. 푸른 하늘과 함께 했다면 더욱 아름다웠겠지만 뜨거운 태양을 살짝 벗어날 수 있었던 것에 만족하기로 했다. 케이블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