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까운 마을 이야기(Japan)/주코쿠(中國)

[일본] 마쓰에 신지코 온천단지의 수천각

728x90






마쓰에에서 묵었던 호텔이다. 마쓰에 주변에는 온천이 많다는데 가장 대표적인 곳이 마쓰에 신지코 온천과 다마쓰쿠리 온천이다. 그 중에서 내가 묵었던 곳은 마쓰에시에 있는 신지코 온천단지의 천수각. 지난번 후쿠시마처럼 전통식의 건물을 가진 료칸을 기대했는데 의외로 현대식 건물이다. 겉모습은 그렇지만 료칸이 갖춰야 할 것은 다 가지고 있다는 사실!



호텔의 로비는 그리 넓지 않지만 간단한 만남과 기다림은 가능할 정도의 크기를 가지고 있고, 무엇보다 이곳에 앉아 창 밖으로 보이는 신지코 호수와 호텔의 아름다운 정원을 함께 바라볼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다.


료칸을 방문하면 재미난 것이 아름다운 유카타를 골라입을 수 있다는 것인데 이곳에도 원하는 유카타를 골라입을 수 있도록 구비해놓고 있다. 아무래도 객실에 있는 유카타는 조금 밋밋한 맛이 있어 재미가 없기 마련, 그래서 나도 여기서 하나 골라 잡았다. 빨리 골라잡아야 좀 더 이쁜 유카타를 고를 수 있기에 도착하자마자 유카타로 시선고정!


수천각이 가진 가장 큰 매력은 정원이라 할 수 있다. 일본에서 7번째로 크다는 신지코 호수를 호텔 정원인냥 지니고 있으니 더 이상 부러울게 없다. 신지코 호수와 함께 바라보는 석양이 마쓰에의 볼거리 첫번째로 꼽힐 만큼 절경이라고 한다. 이곳에서도 그 모습을 바라볼 수 있으니(물론 최고의 포인트가 아니라 방향에 문제가 있겠지만-석양의 최고 포인트는 현립미술관에서 보는 것인데 편히 석양을 감상할 수 있도록 테라스도 마련해두었다) 호텔의 위치도 명당자리인 것 같다.


딱 조기 저 자리에 앉아서 보면 좋겠는데 날씨가 협조하지 않는다. 수천각은 카이세키 요리도 맛볼 수 있지만 원한다면 가든 파티도 할 수 있는 곳이라 무지 기대했는데 비가 오는 바람에 가든 파티는 빗 속으로 사라져버렸다. 비어가든에서는 저녁식사 2시간 동안 음료를 무한리필(무한!!!!)해주고, 바베큐도 실컷 먹을 수 있다고 하던데... 날씨 때문에 석양도, 무한리필 맥주도, 바베큐도 모두 날아가버렸다.


그래서 그냥 정원을 바라보며 침만 꼴깍꼴깍... ^^



다다미방으로 되어 있는 객실은 무지하게 넓다. 어메니티로 주어지는 과자와 차는 덤이지만 없으면 너무나 섭섭한 것들이기에 감사~ ㅎㅎ 저녁이면 변신하는 다다미방을 살펴보는 것도 료칸에서 묵는 재미 중 하나다. 낮에는 일반적으로 차도 마시면서 대화도 나눌 수 있도록 응접실로 꾸며져 있다면 저녁이면 침실로 변신을 시도한다.


처음엔 이게 너무 익숙하지 않았는데 몇 번 경험을 해보니 살짝 기대가 된다. 오늘은 어떤 모습일까... 물론 이렇게 꾸며주시는 분들이 힘들지 않도록 그 전에 방을 조금 정리해두는 것이 기본 에티켓! 처음엔 이걸 모르고 마구 어질러놓고 저녁 식사하러 다녀왔다가 얼마나 민망하던지... ^^
비어가든에서 식사를 하지 못하는 바람에 맛본 카이세키 요리는 그건 담번에...
수천각의 아침식사를 소개합니다.

 

 

 

 

아침식사는 뷔페식으로 마련되어 있는데 서양식으로 빵과 시리얼 등을 먹을 수도 있고, 일본식으로 밥과 미소된장국 등과 함께 먹을 수 있다. 식사의 종류가 나눠져 있어서인지 자리도 입식과 좌식으로 구분되어 있어 편하게 원하는대로 착석하시면 된다.

 

 

 

 

 

우리는 조금 한적한 곳에 자리를 잡고 앉아 식사를 시작. 식사 종류도 일본식과 서양식을 함께 섭렵~

 

 

 

 

 

 


개인적으로는 집에서 만든 것 같은 요쿠르트가 너무 맛났다. 그래서 2컵이나 뚝딱~ 그리웠던 낫토도 뚝딱~ 이러니 여행에서 많이 움직여 체중을 줄여보겠다는 내 생각은 언제나 생각에서 끝나버리게 된다. 이렇게 맛난 것들 앞에 서면 무참히 무너져버리는 나! 에고고~~


아침식사를 마쳤으니 짐싸서 나가야겠는데...
그래도 아침의 온천은 놓칠 수 없는 선택이다. 재팬인사이드 주인님이신 윌리님이 온천은 꼭 3번 해야한대서 이번에도 3의 법칙을 따랐다. 저녁에 도착해서 간단하게 온천욕, 잠들기 전 온천욕,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온천욕... ㅎㅎ 이건 일본에 올 때마다 그럴 것 같다.


일본의 온천은 매일 바뀌는 것이 특징이랬는데 이곳은 전날과 다음날이 다르지 않았다. 아마도 1달에 한번, 또는 그들 만의 다른 법칙이 있나보다. 두 군데 모두를 보지 못해 아쉽지만 그래도 익숙하게 이용할 수 있어 편하긴 하다.

 

 



감사하게도 온천을 이용할 때에는 사람들이 거의 없어 신나게 곳곳을 둘러보며 온천욕을 할 수 있었다. 노천탕에 앉아 차가운 바람이 코 끝을 스치는 그 느낌이 좋아 노천탕의 매력을 잊을 수 없다. 그래서 차가운 바람이 불면 자꾸 일본을 기웃거리게 된다.

 


 

 

 

 

 


특히 나무로 만든 야외 온천탕이 너무 맘에 든다. 집에도 하나 있으면 좋겠다는...

조용한 곳에서 오직 쪼르륵~하고 흘러내리는 물소리를 들으며 혼자 앉아있는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 시간이 되었는지 모른다. 그래서 일본 여행은 언제나 후유증이 없는 여행이 되는가 보다.
반응형

인스타그램 구독 facebook구독 트위터 구독 email보내기 브런치 구독

DNS server, DNS service